3세대 '픽셀북'은 크롬북 마니아를 넘어선 대중에 한 발 다가선 크롬북의 경험을 주류로 끌어올리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은 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미디어 행사를 열고 크롬OS 운영체제가 탑재된 새로운 픽셀북을 공개했다.

구글은 지난해 같은 행사에서 새 픽셀북을 발표하지 않았는데, 그 때문에 구글이 픽셀북 계획을 접고 픽셀폰에 주력한다는 추측이 있었다. 그러나 3세대 픽셀북은 안드로이드 앱 구동이라는 놀라운 기능과 360도 회전하는 한지 스타일의 태블릿PC와 노트북 2가지 형태로 사용할 수 있는 구글판 '서피스 프로'로 업그레이드됐다.

3세대 픽셀북은 12.3인치 디스플레이, 2400x1600(235ppi) 해상도, 인텔 7세대 코어 i5 또는 i7 프로세서, 8GB와 16GB 메모리, 512GB SSD 저장 용량을 갖춘다. 무게가 1kg이며 두께는 10mm에 불과하다. 애플 맥북은 약 13mm 두께, 2세대 크롬북 픽셀은 16.3mm 두께였다. 배터리 수명은 10시간으로 수준급이며 고속 충전 기능을 갖춘 USB타입 C단자를 통해 15분 충전에 2시간 사용할 수 있다. 펜 스타일러스를 99달러에 옵션 구입할 수 있다.

무엇보다 3세대 픽셀북의 가장 큰 특징은 안드로이드 앱이다. 안드로이드와 크롬이 단일한 운영체제로 통합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판명됐지만 구글은 작년에 크롬북에 플레이 스토어를 개방했고 수많은 안드로이드 앱을 거느린 픽셀북은 이제 애플 맥북과 아이패드 프로의 실질적인 경쟁자로 거듭났다. 구글은 픽셀폰과 픽셀북간 자동연결 기능으로 와이파이 미지원 환경에서 스마트폰 테더링 접속을 통해 인터넷 연결이 되도록 했다. 픽셀북은 또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에 접속해 음성으로 유튜브 같은 앱을 실행할 수 있다. 가격은 999달러부터다.


지난 몇년간 크롬북은 성능보다 가격이 더 이점으로 작용했다. 3세대 픽셀북은 구글 안드로이드 플랫폼이라는 경쟁력에 힘입어 크롬북 생태계를 더 굳건하게 만드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바야흐로 때가 무르익었다.





<저작권자ⓒ 더기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