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우니까 여름이라지만, 올해 더위는 벌써부터 심상치 않다. 봄부터 지속된 가뭄으로 이른 더위가 시작됐고 게릴라성 호우까지 겹쳐 가만 있어도 푹푹 찌는 날씨가 예상된다. 당장 휴가를 떠나고 싶지만 사무실에 엉덩이 무겁게 앉아있는 그대들을 위해 여름철 T.P.O 점검에 나선다. 잠깐! 여기서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용어 T.P.O는 (시간, 장소, 상황)에 맞는 옷을 고른다는 뜻으로 쓰이는 패션 용어다.


이번 여름 변덕스러운 날씨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기능성은 물론 패션성도 갖춘 제품으로 골라봤다. 굳이 옷을 새로 구매하지 않더라도 자신의 옷장을 잘 뒤져보면 기사 속에 나오는 특징을 갖춘 옷 한두 벌은 있을 테니 갖고 있는 옷부터 활용해보자.

 


땀냄새 굿바이~ ‘쿨비즈룩’

 


몇 년 전부터 공공기관과 일부 기업에서는 업무의 효율성과 에너지를 절약하자는 일환으로 ‘노타이’, ‘노재킷’ 등을 권장하는 쿨비즈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패션도 실용주의를 추구하는 요즘 답답한 셔츠와 넥타이는 벗어 던지고 가볍고 시원하게 쿨비즈룩에 도전해보자.


이제 ‘아재룩’이 아닌 ‘댄디룩’으로 탈바꿈할 차례다. 자칫 평범하거나 아저씨스러워 보일 수 있는 아웃도어 의류의 단점을 커버하는 동시에 활동적이면서 슬림한 실루엣을 강조한 제품들을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영업이나 미팅이 잦은 비즈니스맨이라면 당장 셔츠와 수트를 포기할 수가 없다. 그렇다면? 격식은 갖추면서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방법이 여기 있다.

 

▲비록 '패완얼'일지라도 더위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일단 따라 입어보자

<출처: 파크랜드>


파크랜드의 ‘아이스플러스에어’는 시원한 착용감에 경량성과 통기성을 더한 점이 특징이다. 정장 내부에 쿨맥스 소재로 만든 반소매 안감으로 기존 수트보다 가볍고 통기성이 우수하다. 외근이 잦은 비즈니스맨에게 반갑고 안성맞춤인 제품이다.

 

 ▲패션을 화보로 배웠습니다

<출처: 세정 트레몰로, 브루노바피>


땀에 젖어도 몸에 감기지 않는 여름 수트도 눈여겨볼만하다. 세정의 남성복 브랜드 트레몰로는 브리즈 수트는 디자인과 기능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 일본 도레이사의 흡한, 속건 폴리에스테르 안감을 적용해 땀이 차도 몸에 옷이 달라붙지 않아 쾌적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수트 한 벌 가격도 30만원대로 가성비를 높였다.

 

▲첨단 소재 기업 도레이사

 

 

더 가볍게, 더 시원하게, 세미 비즈룩


상대적으로 근무환경이 자유로운 IT, 게임, 스타트업 같은 기업에 근무하고 있다면 좀 더 옷차림이 가벼워진다. 수트 차림이 아니더라도 상의를 피케셔츠나 리넨 셔츠로 연출하고 바지는 10부 기장으로 선택한다면 깔끔한 세미 캐주얼룩을 연출할 수 있다.

 


남성복 브랜드 브루노바피의 ‘시그니처 리넨 셔츠’는 ‘정우성 셔츠’로 이미 인기를 모은 제품이다. 천연 소재인 리넨은 보통 침구나 여성의류에 많이 쓰인다고 생각하지만 남성 셔츠로도 가볍고 시원하게 입을 수 있어 올 여름 자연스럽게 멋을 부릴 수 있는 아이템이다. 화사한 컬러와 몸에 타이트하게 조이는 곳 없이 입을 수 있어서 장시간 근무할 때도 편안하게 입을 수 있다.  

 

▲'월화수목금' 뭘 입을지 고민된다면 피케셔츠를 구매하자

<출처: 아이더>

 

매일 뭘 입을지 고민될때 피케셔츠가 답이 된다. 유행을 타지 않는 피케 셔츠는 여름철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으로 유용하기 때문이다. 피케셔츠의 색상과 소재만 달리해서 두세벌 구매해두면 일주일의 절반은 출근복이 완성된다. 피케셔츠는 입었을 때 불편하지 않고 뛰어난 활동성도 보장하기 때문에 팬츠를 어떻게 매치하느냐에 따라 심플한 슬랙스와 함께하면 포멀한 룩을 완성할 수 있고 청바지를 입으면 캐주얼해진다.

 

 

▲아이더가 자체개발한 아이스티(ICE-T)


아이더 ‘머스티 폴로 티’는 냉감 기능성 소재로 시원한 착용감을 강조한 반팔 피케 셔츠다. 통기성 좋은 메시 원단에 브랜드가 자체 개발한 냉감 소재 아이스티(ICE-T)를 적용해 부드러운 촉감과 지속적인 쿨링 느낌을 선사한다. 땀이 흘러도 옷이 몸에 붙지 않으며 항균 및 소취 기능까지 갖춰 땀냄새 걱정을 줄여준다. 

 

 

▲빈폴아웃도어 쿨 액트 피케 셔츠

<출처: 빈폴아웃도어>


빈폴아웃도어 쿨 액트 피케셔츠는 열을 흡수해 냉감 효과를 만들어내는 자일리톨 코팅으로 땀을 흘려도 옷을 입었을 때 청량감을 주는 소재를 택했다. 천연 대나무 소재 등 친환경 섬유로 특유의 향균, 항진, 향취 등 냄새 억제와 곰팡이로부터 아토피 피부가 있는 사람도 안심하고 입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신발도 쿨한 것이 필요해!

 

 
옷은 기능성 소재를 잘 골라 입으면 땀냄새를 없앴을 수 있지만 발 냄새야말로 여름철 숨길 수 없는 복병이다. 덥고 습한 날씨 탓에 신발 속에 갇힌 발도 덩달아 지치기 마련이다. 여름철은 더군다나 중요한 식사 자리에서 신발을 벗기가 꺼려진다. 여자들처럼 맨발에 샌들을 신을 수는 없는 노릇이니 가죽구두 대신 로퍼, 보트슈즈, 슬립온 같은 가벼운 소재의 신발로 바꿔 신어보자. 

▲(좌) 락포트 썸머씨 보트슈즈, (우) 크록스 비치라인 캔버스 슬립온


락포트 썸머씨 보트슈즈는 부드러운 천연 가죽으로 발목을 부드럽게 감싸주며 우수한 착화감을 자랑한다. 항균 처리된 안감으로 세척이 가능해 맨발에도 쾌적하게 신을 수 있다. 경량 소재로 발의 최적화된 핏은 물론 보행 중에 발뒤꿈치에 전해지는 충격을 흡수해 안정적인 쿠셔닝을 제공한다. 캐주얼한 스타일이지만 수트나 치노 팬츠에도 잘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다양한 매치가 가능하다.

 

 

▲크로슬라이트는 크록스의 독자 기술로 개발된 소재로 항균및 악취방지 기능을 갖췄다.


크록스 비치라인 캔버스 슬립온은 장마철에도 끄덕없는 신발이다. 포멀한 캔버스 느낌의 슬립온으로 일반 슈즈와 비교했을때 보다 가벼운 경량성과 장마철에도 신발 뒷 부분의 통기구가 물과 공기를 통과해 쾌적함을 높인다. 마치 안 신은 듯 가벼운 착화감은 잘 알려진 크록스는 자체 개발한 크로슬라이트 소재로 구성해 가벼운 무게와 쿠셔닝을 경험할 수 있다.

 

 

피서지에서 이런 바캉스룩 어때?

 


최근 여행 트렌드는 산 좋고 물 좋은 야외에서 어떻게 보내냐에 초점이 맞춰진다. 아웃도어 의류는 등산복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방수, 방풍, 흡습성, 속건성 등은 기본기를 갖추고 있다. 기능성을 그대로 살리는 동시에 일상복과 레이어드 가능한 디자인으로 발전했기 때문에 이제 아웃도어 의류가 산에 갈 때만 입어야 된다는 편견을 버리자.


자연을 벗삼아 여름 캠핑을 떠난다면 아무래도 밖에서 활동을 하기 때문에 여름철이라도 보온의류와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써서 옷을 챙기는 것이 좋다. 텐트를 치고 나면 금세 땀으로 옷이 젖어 자외선이 그대로 투과돼 피부 노화의 주범이 될 수 있다. 그렇다고 온 몸에 선크림을 바를 수는 없는 노릇이니 살이 탈까 걱정된다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기능성 의류를 선택하자.

 

▲ '문재인 대통령 등산복'으로 주목을 받았던 블랙야크 방풍재킷

 

'문재인 대통령 등산복'으로 유명한 블랙야크 초경량 방풍재킷이다. 4년전 블랙야크에서 'B가디언재킷'으로 출시됐던 제품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니셜을 따 올해 ‘M가디언재킷'으로 새로 출시됐다. 캠핑이나 낚시를 간다면 여름이라도 밤에는 일교차가 크다. 대개 방풍재킷으로 불리는 윈드스토퍼 재킷은 한손에 들어올 만큼 부피가 적고 휴대성이 좋기 때문에 부담없이 챙겨가면 유용하게 입을 수 있다.

 

▲(좌)아이더 토시오 팬츠, (우)밀레 휴론 티셔츠

 

밀레 휴론 티셔츠는 냉감 기능성 소재와 더불어 땀이 많이 차는 겨드랑이와 등판에 통기성이 우수한 메시 소재로 더욱 쿨링감을 높였다. 땀을 흘리면 콜드엣지 원단의 폴리머가 즉각적으로 반응해  땀을 건조시켜 피부 온도를 낮추고 시원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특히 자외선 차단 효과까지 갖춰 뜨거운 여름의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효과적으로 보호한다.

 

 

▲아이더 자체개발 냉감 소재 '아이스티 메탈'


아이더 토시오 팬츠는 자체 개발한 냉감 기능성인 '아이스티 메탈'을 적용해 흡습속건, 통기성을 갖춰 지속적으로 시원함을 유지하는 기능성 팬츠다. 열 전도율이 낮은 티타늄 도트를 부착해 피부에 닿을 때마다 즉각적인 쿨링 효과를 준다.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슬림핏과 깔끔한 컬러로 캐주얼한 의류와도 자연스럽게 연출 가능한 게 특징.

 

 

물놀이, 래시가드와 아쿠아슈즈만 있으면 OK!

 



여름에 물놀이를 빼놓을 수 없다. 계곡이나 워터파크로 휴가 계획을 잡았다면 ‘물’에 초점을 맞춰 옷과 신발을 챙기면 된다. 기본적으로 래시가드와 아쿠아슈즈만 잘 챙겨도 어딜가든 당장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여름용 몸매를 준비하지 못했다면 래시가드는 좋은 눈속임이 될 수 있다.

 

 

노스페이스 슈퍼 워터 터틀 래시가드는 강한 내구성으로 형태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스판덱스 소재를 적용해 물 속에서도 편안한 착용감과 활동성을 높인 제품이다. 항균, 자외선 차단 기능을 강화해 물밖에서도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이 가능하다.

 

아쿠아슈즈는 크게 산과 계곡에서도 신을 수 있는 트레킹용 아쿠아슈즈와 래프팅, 윈드서핑 등 스릴 넘치는 수상 레포츠를 즐길 때 신는 밑창이 얇은 아쿠아슈즈로 나뉜다. 계곡이나 강을 간다면 물 속에서 신발이 쉽게 벗겨지지 않고 바위나 돌 등에 미끄러지지 않게 내구성이 강한 아쿠아 슈즈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수상스키나 스노쿨링 같은 레저 스포츠를 즐긴다면 밑창이 두꺼우면 오히려 물속에서 넘어지기 쉽기 때문에 밑창이 얇은 제품으로 골라야 안전한 물놀이 즐길 수 있다.  

▲(좌) 컬럼비아 벤트슬립2, (우)아디다스 조포 슬립온


컬럼비아 벤트슬립2는 공기순환과 물 빠짐이 좋은 미드솔을 사용해 아쿠아 슈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오리 발바닥을 닮은 주름진 돌기 디자인으로 수중은 물론 산길에서도 미끄러지지 않아 워킹화 대용으로 신을 수 있다.

 

아디다스 조포 슬립온은 양말처럼 발에 밀착되는 스킨슈즈로 미끄럼 방지는 물론 발가락 부분까지 밑창을 대 발을 보호한다. 트레킹용 아쿠아슈즈보다는 가볍고 발목이 좁은 게 특징이며 밑창의 접지력을 높였다.

 

 

여름 옷 소재 고르기, 일단 시원한 것을 고르자!


  

여름에는 되도록 면 소재는 피하고 일명 ‘냉장고 의류’로 불리는 쿨맥스류의 소재를 추천한다. 쿨맥스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키는 흡습, 속건 기능을 갖췄다. 대부분 아웃도어 브랜드 의류가 이 쿨맥스 또는 유사한 냉감 소재를 여름옷으로 채택하기 때문에 입기만해도 좀 더 시원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다. 

 

 

 

여름에는 피하게 되는 데님에도 쿨맥스, 시어서커 같은 소재를 적용하고 있어 이제 청바지도 가볍고 시원하게 입을 수 있다. 주의할 점은 이런 기능성 의류를 입을 때는 속옷도 신경 써야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점이다. 면 속옷 대신 이너웨어도 쿨맥스나 라이크라 같은 기능성 소재를 선택하거나 남자들은 티셔츠만 단독으로 입는 게 좋다. 시원한 여름 패션으로 땀띠 없고 뽀송한 여름을 보내보자!

 

기획, 편집 / 다나와 송기윤 (iamsong@danawa.com)
글, 사진 / 테크니컬라이터 홍효정 (news@danawa.com)

 (c)가격비교를 넘어 가치쇼핑으로, 다나와 (www.dana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