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노트북 시장의 화제는 단연 '넷북'이다. 작고 가벼운 노트북 '넷북'의 인기는 당초 기대를 넘어서 광풍으로까지 표현할 수 있을 정도로 2008년 노트북 시장을 강타하였다. '적당한 성능'의 프로세서 '아톰'으로 보급형 시장까지 '적당히' 차치해 보려던 인텔로서는 자사의 주력 제품인 센트리노2 마저 간단히 제압해 버린 이 '저렴한' 넷북의 메가히트가 그리 기쁘지만은 않을 수도 있을 것이다.

다나와 이용자들의 노트북 선호 경향을 알 수 있는 다나와 노트북 인기 순위. 올해 3월부터 시작한 다나와 노트북 인기 순위는 예약 판매부터 엄청나게 인기를 끄는 노트북, 천천히 오랫동안 인기를 얻는 노트북 등 다양한 이유로 매달 순위가 바뀌는 모습이었다. 이번에는 올해 3월부터 썼던 한 달 단위 다나와 노트북 인기 순위가 아닌 한 해를 정리하는 2008년 전체 다나와 노트북 인기 순위다.

일 년 동안 어떤 노트북이 가장 인기를 얻고 많이 팔렸을까? 그리고 올해 다나와 노트북 섹션에서 살펴볼 수 있었던 경향은 무엇이 있었을까? 지금부터 알아보자. 2008년 다나와 노트북 섹션 경향을 짧게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jpg

첫 번째, 아톰 프로세서와 넷북의 등장. 올해 6월부터 소개된 인텔 아톰 프로세서와 이를 얹은 넷북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과 휴대하기 편리한 크기와 무게로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출시되고 판매됐지만 2008년 다나와 노트북 인기 순위에 오른 노트북 중 세 개가 넷북이다. 현재 다나와 노트북 섹션을 통해 쇼핑몰로 이동하는 이용자 중 20% 이상은 넷북을 찾고 있다.

2009년에는 인텔뿐만 아니라 AMD, VIA까지 넷북 시장에 여러가지 방법으로 뛰어들어 넷북을 구매하려는 소비자에게 선택의 폭이 늘어날 것이다. 그리고 엔비디아가 넷북을 위한 고성능 플랫폼인 ION(지포스 9400M 그래픽 칩셋을 포함)을 내놓을 계획이어서 넷북의 고성능화가 기대된다. 더불어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은 없지만 인텔 아톰 듀얼코어 프로세서의 넷북 탑재도 기대해봐야겠다.

두 번째, 센트리노 2 플랫폼을 채택한 고성능 노트북의 약진과 소니 노트북의 가격 현실화. 인텔에서 노트북을 위한 새로운 프로세서와 플랫폼이 나오고 이를 적용한 노트북이 출시될 때마다 소비자가 겪은 것은 너무 높은 가격이었다. 노트북을 사고 싶어도 자기가 가진 돈의 두 배, 세 배에 이르는 새로운 노트북의 가격은 소비자들의 눈을 자연스레 구형 노트북으로 고정시켰다.

하지만 센트리노 2 플랫폼을 채택한 노트북은 조금 달랐다. 처음부터 999,000원에 센트리노 2 플랫폼을 채택한 노트북(프로세서, 메인보드 칩셋, 무선랜까지 완벽하게 센트리노 2 플랫폼을 충족시킨 노트북은 아니었다)이 나오면서 소비자에게 친근하게 접근했고 지금도 90만원대부터 센트리노 2 플랫폼을 채택한 노트북을 찾을 수 있다.

더불어 센트리노 2 플랫폼을 채택한 소니 바이오 노트북의 가격 현실화가 눈에 띄는 한 해였다. 이전까지 소니 바이오 노트북의 가격은 200만원대 이상이었다. 하지만 올해 소니는 센트리노 2 플랫폼을 채택한 고성능 노트북을 100만원대 초, 중반에 대거 출시하여 관심을 끌었다. 소니 바이오 VGN-SR25L 시리즈, VGN-CS 16L 시리즈가 좋은 예다. 가까이 하기에는 너무 멀었던 소니 바이오 노트북은 이제 서서히 잊혀지고 있다.

세 번째, 사회적 환경 변화로 노트북 시장에 다양한 시도 및 문제점 발생. 노트북은 구매에 수 십 만원에서 수 백 만원까지 많은 돈이 필요하고 사기까지 많은 사전 조사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고관여 상품이다. 그런데 2008년 하반기에는 안정적이지 못한 환율로 수입사의 수입 중단 및 철회, 제조사의 공급가 상향 조정 등이 줄을 이었다. 따라서 자기가 사고 싶던 노트북을 돈이 있어도 못 사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그리고 통신 사업자와의 결합 상품 출시로 노트북 가격을 오랫동안 나눠서 낼 수도 있게 됐다.

2008년은 전반적으로 노트북을 사기에 어려움이 많았던 한 해(특히 하반기)였다. 아쉬운 것은 내년에도 현 상황이 크게 좋아질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기다리면 가격이 안정될까 싶어서 구매 욕구를 참다 보면 한 번쯤 듣는 말이 있다. "필요하다면 망설이지 말고 사라." 상품 구매의 적기는 자기가 정말 필요할 때다. 조금이라도 주저된다면 기다리는게 좋다(물론 모든 책임은 본인의 몫이다).

2008년 다나와 노트북 결산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Clipboard01.jpg

노트북 인기 순위

MSI PR210X-YA 에디션
 pr201.jpg
- AMD 애슬론64 X2 TK-55
- 12.1형 와이드 LCD(해상도: 1280 X 800)
- 2 GB 메모리, 120 GB 하드 디스크
- 1.95 kg
2007년 11월에 다나와에 등록되고 일 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인기를 얻고 있다. 넷북과 경쟁할 수 있는 가격, 구형이지만 듀얼코어 프로세서 장착, 들고 다니기 어렵지 않은 크기와 무게 등 다양한 장점으로 올해 다나와를 통해 가장 많이 팔리고 인기도 얻었다.

비슷한 외형의 후속 상품이 많이 나왔지만 변하지 않는 인기다. 수입이 중단되기 전까지는 인기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델 인스피론 미니 9
 mini9.jpg
- 인텔 아톰 N270
- 8.9형 와이드 LCD(해상도: 1024 X 600)
- 1 GB 메모리, 8 GB SSD
- 1.04 kg
다나와 노트북 섹션을 이용하는 여러분이 원하는 넷북의 평균 구매 금액은 최대 60만원대다(현재 61만원이 안 된다). 하지만 최근에 나오는 신형 넷북은 대부분 70만원대다(구매 현실과는 약간 차이가 있다).

넷북을 사려는 다나와 노트북 섹션 이용자는 저렴한 넷북을 원한다. 성능을 생각하면 70만원대 넷북을 사야할 이유를 잃는다(70~80만원대면 비슷한 가격의 12형 노트북도 많다). 따라서 고르고 고르면 델 인스피론 미니 시리즈, 아수스 EEE PC 1000H 시리즈, MSI 윈드 U100 시리즈로 압축된다.

그 중 제일 가볍고 제일 작은 넷북이 델 인스피론 미니 9다. 40만원대 가격과 델의 인지도가 인기를 뒷받침하고 있다.

 
아수스 EEE PC 1000H (160GB)
 1000h.jpg
- 인텔 아톰 N270
- 10형 와이드 LCD(해상도: 1024 X 600)
- 1 GB 메모리, 160 GB 하드 디스크
- 1.4 kg

올해를 정리하는 2008년 전체 다나와 노트북 인기순위 3위는 아수스 EEE PC 1000H다. EEE PC 전체 시리즈의 판매량과 인기를 더하면 2008년에 팔린 어느 노트북도 이길 수 없다. 개별 판매로 따졌을 때도 EEE PC가 3위에 오른 것을 보면 얼마나 인기가 있었는지 알 수 있다.

이미 말했듯이 EEE PC 1000H의 후속인 70만원대의 EEE PC 1002HA, S101은 다나와 노트북 섹션 이용자의 구매권을 넘었다. 위 넷북들의 가격이 당장 60만원대 초반으로 떨어질 수는 없다. 따라서 EEE PC 1000H (160 GB)는 단종되지만 않으면 인기를 지속할 것이다.

 
삼성전자 NT-NC10-CA161

nc10.jpg

- 인텔 아톰 N270
- 10.2형 와이드 LCD(해상도: 1024 X 600)
- 1 GB 메모리, 120 GB 하드 디스크
- 1.33 kg
한국형 넷북을 표방하고 등장한 삼성전자 NT-NC10-CA161. 넷북에는 관심 없음을 수 차례 이야기하던 삼성전자가 불과 두 달 만에 뚝딱 출시한 NT-NC10-CA161(자체 제작한 넷북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은 나오기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다른 넷북에 비해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오래가는 배터리, 타이핑하는 사용자를 배려한 커다란 오른쪽 Shift 키, 1.33 kg의 가벼운 무게, 삼성전자라는 회사의 인지도까지 다양한 장점의 조화로 하반기에 출시했음에도 2008년 전체 다나와 노트북 인기 순위 4위에 올랐다.

 
LG전자 엑스노트 R510-SP96K

702124_3.jpg 

- 인텔 코어2듀오 T9600
- 15.4형 와이드 LCD(해상도: 1680 X 1050)
- 4 GB 메모리, 320 GB 하드 디스크
- 2.61 kg

센트리노 2 플랫폼을 채택한 안 되는 것이 없는 노트북을 찾는다면? LG전자 엑스노트 R510-SP96K를 사면 된다. 200만원 중반대의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다나와 노트북 섹션 이용자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2.8 GHz로 작동하는 인텔 코어2듀오 T9600 프로세서, 1680 X 1050의 고해상도 LCD, 4 GB 메모리, 320 GB 하드 디스크(2 GB 터보 메모리), 512 MB 그래픽 전용 메모리를 사용하는 엔비디아 지포스 9600M GS 그래픽 칩셋까지 성능 면에서 최고다.

 
TG삼보컴퓨터 에버라텍 N2540QH1K

631576_1.jpg

- AMD 애슬론64 X2 TK-53
- 12.1형 와이드 LCD(해상도: 1280 X 800)
- 1 GB 메모리, 80 GB 하드 디스크
- 1.8 kg
"12~13형의 작고 가벼운 노트북의 인기는 계속된다."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노트북이 TG삼보컴퓨터 에버라텍 N2540QH1K다. 12.1형 노트북으로 AMD의 구형 플랫폼을 사용하지만 넷북보다 성능이 뛰어나고 가격은 비슷하다.

내년에 넷북의 고성능화가 이뤄진다면 바로 타격을 받을 수 있는 12~13형대 노트북. 고성능의 12~13형대 노트북이 많이 나와서 소비자에게 다양한 선택의 폭을 주기를 바라본다.

 
HP-컴팩 6535s FV318PA

694592_1.jpg

- AMD 애슬론 X2 QL-60
- 14.1형 와이드 LCD(해상도: 1280 X 800)
- 2 GB 메모리, 250 GB 하드 디스크
- 2.27 kg

인텔 센트리노 2 플랫폼이 올해 등장한 새로운 노트북 플랫폼 전부는 아니었다. AMD에서도 인텔의 센트리노 2 플랫폼을 견제하기 위해 푸마 플랫폼을 내놓았다. AMD 푸마 플랫폼은 인텔 플랫폼을 채택한 비슷한 가격의 노트북보다 더 좋은 그래픽 성능을 보여줬다.

특히 HP-컴팩 6535s FV318PA은 70만원대의 가격에 비해 뛰어난 그래픽 성능으로 다나와 노트북 섹션 이용자들의 인기를 얻었다(14.1형 노트북 중에서 단일 상품으로는 가장 많이 팔렸다). 현재는 수입이 중단됐고 HP-컴팩 6535s NH362PA, 6535s NH363PA가 활발하게 팔리고 있다.

 
삼성전자 센스 NT-R60/Y186

r60f.jpg

- 인텔 펜티엄 듀얼코어 T2390
- 15.4형 와이드 LCD(해상도: 1280 X 800)
- 1 GB 메모리, 120 GB 하드 디스크
- 2.68 kg

A/S가 편한 국산 노트북을 고르는 경우,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90만원대 노트북을 고르는 경우에 주로 선택하는 노트북이 삼성전자 센스 NT-R60 시리즈다. 특히 NT-R60/Y186은 윈도 XP 홈에디션을 사용하는게 눈에 뛴다.

인텔 펜티엄 듀얼코어 프로세서, ATI 레이디언 X1250 내장 그래픽 칩셋, 1 GB 메모리, 120 GB 하드 디스크, DVD 콤보 광학 드라이브 등 다른 노트북에 비해 뛰어난 구성은 아니지만 출시 이후 지금까지 꾸준히 팔려 센스 R60 시리즈의 인기를 지속하는데 큰 공을 세우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 센스 NT-R60X/E171, NT-R60X/Y171 등의 후속 노트북도 다양하게 나와 선택의 폭이 넓은 것도 장점이다.

 

TG삼보컴퓨터 에버라텍 N8247JH1K

621317_3.jpg

- 인텔 코어2듀오 T5250
- 15.4형 와이드 LCD(해상도: 1280 X 800)
- 2 GB 메모리, 100 GB 하드 디스크
- 2.7 kg

위의 삼성전자 센스 NT-R60 시리즈와 같은 15.4형 다용도 노트북이면서 2008년 다나와 전체 노트북 인기 순위에 9위에 오른 노트북은 TG삼보컴퓨터 에버라텍 N8247JH1K다.

인텔 코어2듀오 T5250 프로세서, 2 GB 메모리, 100 GB 하드 디스크, 인텔 GMA X3100 내장 그래픽 칩셋 등으로 모자를 것 없는 성능을 보여주어 다나와 노트북 섹션 이용자에게 인기를 얻은 상품인데 현재는 단종이다.

인텔 코어2듀오 T5800 프로세서에 320 GB 하드 디스크를 얹은 TG삼보 에버라텍 N82745H1K를 후속 노트북으로 꼽을 수 있다.

 
 HP-컴팩 프리자리오 C750TU

612713_1.jpg

- 인텔 셀러론 M540
- 15.4형 와이드 LCD(해상도: 1280 X 800)
- 1 GB 메모리, 120 GB 하드 디스크
- 2.59 kg

2008년 전체 다나와 노트북 인기 순위에 등록된 노트북 중 유일하게 인텔 셀러론 프로세서를 얹은 노트북인 HP-컴팩 프리자리오 C750TU은 삼성전자 센스 NT-R60/Y186, TG삼보컴퓨터 에버라텍 N8247JH1K과 함께 한 해 동안 15.4형 노트북의 인기를 이끌었다.

현재는 HP-컴팩 프리자리오 C7XX 시리즈 전체가 단종이고 내년에 비슷한 콘셉트의 저가형 노트북으로 다시 부활하지 않을까 싶다.

2009년에도 가격이 저렴한 넷북과 센트리노 2 플랫폼을 채택한 고성능 노트북이 인기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다소 비싸지만 사용 시간이 길고 가벼운 저전력 노트북의 인기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노트북을 데스크탑 PC를 대체하는 목적으로 쓰고 싶어하는 소비자도 많아지면서 15.4형 다용도 노트북 및 16형 이상의 데스크 노트의 인기도 이어질 것이다.

긴 사용 시간, 가벼운 무게, 작은 크기, 저렴한 가격 등은 노트북을 만들고 팔고 사는 모두에게 주어진 숙제다. 올해는 기술이 발달하면 더 작고 가볍고 저렴한 상품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넷북에서 엿볼 수 있는 한 해였다. 아무쪼록 내년에도 다양한 노트북이 나와 찾는 이에게 즐거움을 줬으면 한다.

vgn-tt15lw_main_001.jpg

소니 바이오 VGN-TT15L/W
- 인텔 코어2듀오 SU9300
- 11.1형 와이드 LCD(해상도: 1366 x 768)
- 1 GB 메모리, 120GB 하드 디스크
- 1.29 kg
작고 가볍고 오래가는 노트북의 인기는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내년에는 소니 바이오 VGN-TT15 시리즈와 같은 저전력 노트북들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합리적인 가격과 성능을 갖춘 저전력 노트북이 인기를 얻는 날을 기대해본다.

다나와 노트북 인기 순위는 다나와 노트북 섹션의 상품 판매량, 클릭 수, 가격 등록 업체 순위 등의 데이터를 근거로 만들어집니다.

다나와 노트북CM 김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