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인텔 코어 X 시리즈 프로세서의 빠른 발표로 인텔의 하이엔드 멀티 코어 시장에 다양한 프로세서 제품군이 쏟아졌지만 생각 외로 사용자들의 분위기는 냉담해 보인다.  실제 각기 프로세서의 성능적인 요인도 요인이지만 프로세서가 가지고 있는 발열량에 대한 안 좋은 여론이 쏟아지면서 집중포화를 받았기 때문일 것이다.  오늘 브레인박스에서는 처음으로 브레인박스에 입수가 된 에즈락의 에즈윈 X399 타이치 메인보드와 AMD의 스레드리퍼 라이젠 1920X 프로세서의 간단한 성능을 비교해볼 예정이다.  본격적인 리뷰에 앞서 간단하게 라이젠 스레드리퍼의 스펙 및 특징 등을 알아보도록 하자. 


라이젠 프로세서 라인업 완료



이번 라이젠 스레드리퍼 프로세서 출시 외에 한가지 더 중요하게 봐야할 것은 쿼드코어 스펙을 지닌 하위 모델인 라이젠3 프로세서가 투입이 되어 이제는 인텔과 본격적인 경쟁을 하기 위한 선수들의 셋업이 완료가 되었다라는 점이다.  더군다나 라이젠3 프로세서의 경우는 상당히 공격적인 가격으로 운용이 되는 만큼 인텔의 코어 i5 그리고 코어 i3 프로세서에 압박을 상당 부분 주지 않을까 싶다. 


AMD 라이젠 3(Ryzen 3) 라인업


    Ryzen 3 1300X : 4 코어, 4 스레드, 3.5/3.7 GHz

    Ryzen 3 1200 : 4 코어, 4 스레드, 3.1/3.4 GHz


이 두가지 프로세서는16만원대, 13만원 대에 판매가 되고 있는데 실제 4코어로 동작을 하고 있는 만큼 성능적인 부분에서는 2개의 코어와 4개의 스레딩을 지원하는 인텔 프로세서에 비해 성능향상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추후에 라이젠3 샘플이 브레인박스에 입수가 되는데로 다루어 보기로 하겠다.)


다시 스레드 리퍼의 이야기로 돌아가 보면, 스레드 리퍼는 AMD의 익스트림 프로세서 라인업에 추가 되며 정식 출시는 8월 초로 잡혀져 있다. 



AMD에서는 기존에 출시된 라이젠7 프로세서는 인텔의 i7 6900K 프로세서와 새롭게 출시된 코어X i7 7820X 프로세서 사이에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으며 새롭게 출시가 된 라이젠 스레드 리퍼 프로세서는 전세대의 익스트림 프로세서인 코어 i7 6950X와 코어X i7 7900X 프로세서 사이에 위치시켰다.


라이젠 스레드리퍼(Ryzen Threadripper) 


    Ryzen Threadripper 1950X: 16 코어, 32 스레드, 3.4/4.0 GHz, $999 (국내 예판 가격 :1,387,000원 )

    Ryzen Threadripper 1920X: 12 코어, 24 스레드, 3.5/4.0 GHz, $799 (국내 예판 가격 :1,104,000원)

    Ryzen Threadripper 1900X: 8 코어, 16 스레드, 3.8/4.0 GHz, $549 (미출시)


라이젠 스레드리퍼 1950X 프로세서



 
라이젠 스레드리퍼 1920X 프로세서 



 
라이젠 스레드리퍼 1900X 프로세서 


라이젠 스레드 리퍼의 특징을 정리하자면 스레드 리퍼 프로세서는 인텔이 코어X 시리즈와 가장 대비가 되는 부분은 모든 스레드리퍼 프로세서는 PCIe 레인을 동일하게 64개를 가지고 있다라는 점이다. 인텔의 코어X 프로세서는 각기 라인업 마다 다른 PCle 레인을 갖고 있는 것에 비해 스레드리퍼 프로세서는 주변기기 특히나 PCIe 레인을 사용하는 SSD 혹은 그래픽카드에 보다 늘어난 성능을 낼 수 있다라는 장점이 있다.  


그 외에 인텔 프로세서에 비해 많은 코어 및 스레딩을 지원한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단점으로 볼 수 있는 것은 프로세서 지나치게 큰 외형을 가지고 쿨링에 역시 신경을 써야할 것으로 보이며, 필자가 조금 의야해 하는 것은 각기 스레드 리퍼의 클럭이 모두 최대 4.0GHz로 고정이 되어 있다라는 점이다.   하지만 코어의 숫자가 늘어날 수록 베이스 클럭이 낮아지는 것은 인텔 코어X 시리즈와 동일하다.

AMD, 라이젠 스레드리퍼 출시일 및 가격 정리


 
AMD 라이젠 스레드리퍼용 X399 메인보드 런칭 파트너


우선 에즈락, 에즈윈에서는 정식 출시가 되는 8월 10일 경에 총 2가지 모델을 국내에서 런칭한다.  하나는 오늘 리뷰를 통해 소개할 페이탈리티 시리즈이고 다른 하나는 X399-Taichi 메인보드이다.  초기 수량이다 보니 넉넉하게 수입이 되지 못할 거 같으니 구입을 원하는 분들이라면 서둘러야할 듯 하다.  그리고 에이수스는 총 3가지 종류의 X399 칩셋 메인보드가 출시 되는데 비교적 저렴한 PRIME X399-A 메인보드와 ROG 계열의 2가지 메인보드가 출시 되는데 ROG 메인보드는 X399 ROG 제니스 익스트림과 다른 한가지 ROG 모델은 8월 말에서 9월 초에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상대적으로 가장 많은 라이업을 가지고 있는 기가바이트 X399 메인보드는 정식 수입처인 제이씨현 시스템(주)에 따르면 어로스 게이밍 메인보드 중에서 가장 상급인 X399 게이밍7 메인보드를 시작으로 하이엔드 급인 X399 Designare EX 메인보드가 그리고 하위 모델인 게이밍5, 게이밍3 가 추가적으로 투입이 될 것이라고 한다.  이번 주에 용산에서 볼 수 있는 제품은 어로스 X399 게이밍7과 X399 Designare EX 이다. 


ASRock, Fatal1ty X399 Professional Gaming - 에즈윈


인텔 X299 칩셋 기반의 메인보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프로세서 소켓인 TR4 로 달라지면서 라이젠 프로세서 시리즈도 접점 방식으로 소켓으로 달라졌다.  추후 어떤 프로세서 소켓 방식으로 달라질지 모르겠지만 인텔과 같은 접점 방식이 아무래도 프로세서 디자인 혹은 제조하는 입장에서 월씬 유리하므로 이 방식으로 AMD 프로세서도 변화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아무튼 프로세서 소켓이 전체적으로 커고 시스템 메모리 역시 쿼드 채널로 달라지면서 프로세서소켓 + 8개의 DDR4 메모리 뱅크로 인해 전원부 디자인에 보다 어려워졌다. 



AMD의 스레드리퍼 프로세서의 외형은 그 크기만 보더라도 인텔의 코어X 프로세서의 크기를 압도한다. 외형상으로 볼수 있는 크기는 약 3배 정도로 프로세서의 패키지 역시 상대적으로 크다. (사진상의 인텔 프로세서는 코어X i5 7650X 이다.) 



메인보드의 IO 쉴드와 사운드 코덱 쪽을 덮고 있는 IO 아머를 제거하게 되면 사운도 관련된 칩셋과 컴포넌트들을 확인해볼 수 있다.  우선 5.1 혹은 7.1 채널을 지원하는 코덱과 함께 사운드 블라스터 시네마3 소프트웨어를 통해 SBX Pro 스튜디오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한 하드웨어 (혹은 칩셋) 으로 접근을 해보면 120dB SNR를 가지고 있는 사운드 댁과 금도금을 한 오디오 커넥터 및 IO 쉴드의 3.5 파이 오디오 잭 긔록 니치콘의 골드 시리즈 캐패시터 그리고 TI 사의 NE5532 헤드셋 전용 앰프를 장착하여 게이밍 음질을 최적의 상태로 낼 수 있는 설계를 갖고 있다. 


외부 인트라넷 및 인터넷에 연결하는 부분 역시 가장 최적의 환경을 갖고 있는데 우선 어퀀티아 10Gb/s 랜 컨트롤러를 비롯하여 2개의 인텔 기가비트 랜 포트 마지막으로 듀얼 채널을 지원하는 802.11 ac 와 블루투스 4.2 를 지원하는 무선 인터넷 까지 이 메인보드는 외부로 무선을 포함한 총 4개의 외부 인터넷 랜 포트를 지원한다.  이 메인보드를 구입 한다면 어떤 인터넷 연결이라도 빠르게 할 수 있을 듯 하다.


확장 슬롯도 조금은 특이한 구성을 갖고 있는데 라이젠 스레드리퍼 프로세서가 총 64개의 PCIe 레인을 갖고 있다 보니 1배속의 PCIe 슬롯 보다라는 8배속 이상의 PCIe 슬롯을 온보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쿼드 SLI 혹은 크로스파이어-X를 지원하는 등 외부 그래픽 카드에 그리고 NVMe를 지원하는 SSD에 보다 최적화 되어 있는 환경을 갖고 있다.  즉 PCIe 레인에 직접 연결이 되는 주변기기 일 수록 보다 빠른 시스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라는 이야기 이다.  PCIe 슬롯은 모두 슬림 아머 슬롯을 사용하고 있으며 슬롯의 내부에 그래픽카드와 접점이 되는 커텍터도 15u 금도금이 되어 있다. 




에즈락 메인보드의 상징처럼 되어 가고 있는 트리플 울트라 M.2 슬롯도 역시 지원을 하고 있는데 NVMe 지원 SSD를 장착할 경우 최고 32GB/s 속도를 낼 수 있는 스토리지로 사용이 가능하며 SATA3 지원 SSD도 장착이 가능한데 SSD3 지원 SSD를 장착할 경우 온보드 된 SATA3 포트와 공유가 되니 이 부분은 설명서를 참조하길 바란다. 



대부분의 하이엔드 그리고 보급형 메인보드들 까지도 RGB LED가 하나 이상 온보드가 되어 있으며 추가적으로 4핀 RGB 스트랩을 연결하여 보다 멋진 튜닝 시스템을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이 메인보드도 2개의 RGB LED 헤더를 지원하여 사용자들이 추가적으로 LED 스트랩을 연결하여 다양한 효과를 낼 수 있다.  RGB 패턴의 제어 및 조절은 에즈락에서 다운로딩을 받을 수 있는 ASRock RGB LED 소프트웨어를 통해 가능하다. 




메인보드 그리고 프로세서로 인가가 되는 전원 입력을 조금 독특한 형태를 취하고 있다.  우선 24핀 전원 커넥터를 기본으로 하고 8핀의 12V 전원 커텍터와 4핀의 12V 전원 커넥터를 추가적으로 지원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 12V  4핀 커넥터의 경우는 장착을 하지 않아도 메인보드가 작동하는 데 크게 문제가 없었다.   이 4핀 커넥터의 경우는 프로세서의 극심한 전력 소모를 가정해 두고 만들어둔 커넥터로 보이는데 아무래도 보다 안정적인 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는 700W 급 이상의 전원공급기와 8핀과 4핀 12V 커텍터를 따로 따로 가지고 있는 전원공급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SATA3 포트 부분도 상당히 넉넉하게 지원을 하고 있는데 3개의 M.2 포트 외에 1개의 U.2 포트를 가지고 있다는 것도 조금은 특이한 점이다.  M.2 포트 외에 기본적으로 8개의 SATA3 포트를 가지고 있는 만큼 스토리지 확장성 부분에서는 무리가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SATA3 포트의 옆으로 6핀 12V 전원 커넥터가 자리를 잡고 있는데 이 커넥터는 PCIe 슬롯에 추가적인 전원을 넣어주기 위한 커넥터로 4-웨이 SLI 혹은 크로스파이어X를 구성한다면 연결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통상적으로 2 Way 정도 까지는 그래픽카드에서 직접 입력을 받는 전원과 PCIe 슬롯을 통해 입력을 받는 전원 만으로 충분히 구동이 되므로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   그리고 실제 이 6핀 커넥터에 12V 커넥터를 연결하지 않아도 시스템을 구동하는데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다. 



AMD 데스트톱용 프로세서 중에 최초로 4채널을 지원하는 스레드리퍼 프로세서는 최대 128GB 까지 메모리를 확장해서 사용할 수 있다. AMD스레드 리퍼 프로세서의 기본적인 최대 DDR4 메모리 
동작 속도는 2,667 이지만 이 메인보드에서는 2,933 / 3,200 / 3,600MHz 까지 오버클럭킹을 통해 사용이 가능하다.  쿼드 채널 메모리의 특성상 메모리의 단면과 양면 그리고 XMP 지원 메모리 부분은 에즈락의 홈페이지를 참조하길 바란다. 



이 메인보드의 전원부 구성은 디지털11 페이즈 구조를 기본으로 한다.  이를 위핸 Dr.MOS 기반으로 페이즈 구성을 하였으며 디지털 방식의 PWM 칩셋을 통해 각기 페이즈에 로드가 되는 전력량이 최대한 효율성 있게 작동하도록 만들어졌다.  이로 인해 각기 페이즈들은 낮은 전력을 프로세서에 효율적으로 주게 되여 프로세서의 낮은 발열량 그리고 낮은 전력을 소모하도록 만들어 준다. 이런 구조는 오버클럭킹을 할 때 가장 효과적이다.   이외에도 큰 사이즈의 알루미늄 히트싱크를 전원부에 부착하여 쿨링을 극대화 하였으며 60A의 대용량을 가지고 잇는 프리이머 파워 초크와 메모리 알로이 초크 그리고 페이즈를 구성하는 IR3555M Dr. MOS 60A 드라이브를 마지막으로 니치콘의 12K 블랙 캐패시터를 사용하였다. 


IO 쉴드 부분에 상당히 꼼곰하게 설계가 되어 있는데 우선 802.11ac 듀얼 채널 와이파이를 지원하는 2개의 안테나 포트가 자리를 잡고 있으며 총 3개의 랜포트와 8개의 USB 3.0 포트와 더불어 USB 3.1 타입C와 타입A 포트를 지원한다.  모든 USB 포트들은 외부 정전기 혹은 전기적인 충격으로 부터 메인보드를 보호하기 위한 에즈락의 기술인 ESD 가 적용이 되어 있다.  그리고 1개의 PS/2 포트와 마지막으로 HD 오디오 잭과 바이오스 플래시-백 스위치도 갖고 있다. 

ASRock, Fatal1ty X399 Professional Gaming 바이오스 



이 메인보드의 바이오스는 기존의 에즈락 메인보드 들의 UEFI 바이오스들과 외형적인 큰 차이가 없는 동일한 환경을 갖고 있었다.  우선 크게 보면 이지 모드와 어드밴스드 모드 이렇게 구분을 할 수 있는데 아무래도 초보자들의 경우는 복잡한 어드밴스드 보드 보다라는 시스템에 장착되어 있는 모든 주변기기의 상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이지 모드로 보는 것이 편리하다.  이지 모드와 오드밴스드 모드의 전환은 키보드의 "F6" 키를 통해 가능하다.



인텔의 XMP 2.0를 지원하는 구형 DDR4 메모리를 꼽게 되어도 인식 및 작동을 하는데 크게 무리가 없었다.  XMP 2.0 의 DDR4-3000 설정의 경우는 희안하게도 DDR4-2933 으로 인식하고 작동 하였다.  



연결되어 잇는 8개의 SATA3 포트와 3개의 M.2 포트 들의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스토리지 구성 메뉴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인터넷에 연결하여 메인보드의 바이오스를 빠르게 업데이트 할 수 있는 인터넷 플래시 역시 지원하고 있다. 

CPUZ를 통한 스레드 리퍼의 확인 







3DMark, PCMark10 으로 확인해본 코어 i7 7900X VS 스레드리퍼 1920X의 성능 비교


▲ 좌, 스레드리퍼 1920X / 우, 인텔 코어 ,i9 7900X 
동일한 지포스 GTX 1080 그래픽카드를 꼽고 윈도우10 환경으로 테스트를 했을 때 스레드리퍼 1920X 프로세서는 인텔의 코어 i9 7900X 프로세서에 비해 약간 떨어지는 성능을 보였다.  만약 상위 프로세서인 1950X 로 테스트를 했다라면 아마도 7900X 보다는 빠른 성능을 내지 않았을 때 생각해 본다.   



▲ 좌, 스레드리퍼 1920X / 우, 인텔 코어 ,i9 7900X 
PCMARK10 테스트 결과에서는 코어 i9 7900X 보다는 약 15% 정도 떨어지는 성능 결과를 보여주었는데 이 정도 몇 큰 차이를 보인다라고 볼 수 있을 듯 하다. 이런 낮은 성능을 보이는 것은 여러가지로 해석이 가능하겠지만 이 부분은 추후 스레드리퍼 1950X 프로세서를 테스트 할 때 보다 면밀하게 확인해 보도록 하겠다. 

AMD, 스레드리퍼 1920X 프로세서 그리고 X399 칩셋 메인보드

현재, 최고의 코어 숫자와 스레드 숫자를 갖고 있는 AMD 라이젠 스레드리퍼 1920X 프로세서의 간단한 성능과 이를 사용할 수 있는 에즈락의 페이탈리티 X399 프로페셔널 게이밍 - 에즈윈 메인보드의 특징을 살펴봤다. 

테스트 슈트를 몇가지 해보다 보니 한가지 재미있게 생각이 든 부분은 현재 판매하고 있는 이 스레드리퍼 1920X 프로세서의 가격대이다.  현재 예약판매를 통해 구매가 가능한 가격은 110만원 선으로 이 가격은 인텔의 코어 i9 7900X 129만원 정도 인 것을 감안하면 약 10% 정도 저렴한 가격이다.  그리고 상위 프로세서인 스레드리퍼 1950X 프로세서는 7900X 보다 약간 비싼 138만원 선에 예약 판매를 하고 있다.  인텔과 AMD 프로세서의 틈새에서 서로가 중복이 되지 않는 가격대에 위치를 하고 있는 것이 조금은 재미있다.  인텔에서는 아직 코어 i9 프로세서의 상위 제품들의 명칭만 공개한 채 판매를 하고 있지 않고 AMD도 역시 최고 하위 모델인 스레드리퍼 1900X 프로세서도 가격만 공개한 채 출시는 아직 하고 있지 않다.   

간단한 성능 비교를 통해 추정해 볼 수 있는 것은 인텔에서는 아마도 1950X, 1920X 프로세서의 성능이 i9 7900X 보다 상당히 높게 나오게 된다라고 하면 그에 대응하기 위해 상위 모델 들의 출시와 스펙 그리고 가격도 아마 조정을 하기 위해 상위 제품군의 출시를 "페이퍼 런칭" 정도로만 한 듯 하다.  그도 그럴 것이 상위 i9 제품군의 가격만을 공개하고 제품의 클럭과 캐시 메모리 크기 자체를 공개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결과적으로 큰 성능 차이를 내지 못하는 현재 스레드리퍼 제품군으로 인해 인텔의 상위 제품군 출시 보다라는 차세대 프로세서인 "커피레이크"가 보다 빨리 투입될 확률이 상대적으로 높아져보인다.  앞으로 어떤 제품이 빠르게 나올지는 알수 없는 상황이지만 멀티 코어 하이엔드 제품군 싸움에서는 서로 눈치를 보는 "판정 무승부" 정도가 아닐까 싶다. 

아직 다양한 매체들의 본격적인 게이밍, 멀티테스킹 들의 테스트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지만 일반적인 테스트 환경에서 10개 이상의 멀티 코어 환경의 성능을 객관적으로 측정하기가 힘들 것이라는 점이다.  특히나 게임 환경의 경우에서는 대부분의 게임이 최대 4개의 코어 정도를 활용하는 정도 이기 때문에 아무리 코어의 갯수가 많더라도 부스트시 클럭 자체가 높지 않다라면 게임에서 높은 성능을 기대하기 힘들다.  그리고 멀티 코어를 지원하는 인코딩 / 디코딩 환경은 특정 소프트웨어가 최적의 성능을 내는 멀티 코어 / 멀티 스레드 환경이 우수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일반인 특히나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들에겐 크게 장점이 되지는 못한다.  그런 환경을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오늘 리뷰를 통해 소개한 AMD 라이젠 스레드리퍼 프로세서는 여러가지 의미를 갖고 있는 프로세서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둘 수 있을 듯 하다.  우선 첫번째로 쿼드 채널을 지원하는 AMD의 첫번째 프로세서로 최대 128GB 까지 메모리를 폭넓게 사용할 수 있다라는 점 그리고 두번째는 새로운 TR4 소켓을 통해 드디어 접점 방식의 프로세서 소켓으로 달라졌다라는 점, 마지막으로 16코어 / 32 스레드라는 데스트톱 프로세서라고는 볼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코어를 일반 사용자들에게 주었다는 점으로 정리를 할 수 있을 듯 하다. 

소비자들에게 특히나 일반적인 소비자들이 아닌 기존 인텔의 코어 익스트림 시리즈 사용자들에게 어떻게 이 프로세서가 매력을 발산하여 그들의 선택을 받을지 앞서 출시했던 라이젠7과 라이젠5 프로세서와는 유독 다른 시장 영역이기 때문에 초기 그들의 인식 혹은 관점이 이 프로세서의 판매를 끌고 나가게 될 것이다.  과연 시장에서는 어떤 반응을 보일지?  필자도 역시 상당히 예측하기 힘든 부분들이다.  이렇게 많은 코어를 활용해서 무언가 해보는 것은 일반적인 사용자들에게 흔치 않은 경험이기에 더더욱 그러하다.

 

최신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