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아마존이 기존에 선보였던 인공지능스피커 에코시리즈에 이어, 새롭게 인공지능 알렉사가 들어있는 에코룩(Echo Look)이라는 새로운 제품을 선보였다. 조금 길쭉한 웹카메라처럼 생긴 이 녀석은, 단순한 카메라가 아니라 인공지능 알렉사의 패션버전이 들어있는 인공지능 카메라요, 스마트 코디 도우미다. ‘오늘은 뭐 입지?’를 고민하는 그대에게, 옷은 많아도 오늘 입을 옷은 없다고 말하는 그녀에게 아마존이 내놓은 해결책이다. ‘그래 그게 훨씬 잘 어울려!’라고 골라주는 에코룩은 과연 어떤 녀석일까? 그저 단순한 패션 코디네이터인가?

 

 

 

 

사양

크기 : 6 * 6 * 16cm
카메라 : 5백만 화소 / 인텔 리얼센서 SR300을 통한 깊이 측정 기술 포함
구성품 : 에코룩 본체, 받침대, 어댑터, 마운팅 키트
프로세서 : 인텔 아톰 X5-Z8350
앱 지원 : iOS / 안드로이드
값 : $199
파는 곳 : 아마존

 

아직 선택적으로 예약판매를 하는 까닭에 제품을 입수하지는 못했기에, 아마존이 공개한 내용만을 가지고 알아보기에 약간의 한계가 있기는 하다. 따라서 이 글에서는 제품과 함께 이 제품의 의미를 알아보도록 하자. 먼저 제품 자체를 살펴보자.

 

 

긴 타원형의 세울 수 있는 카메라 형태다. 아마존이 그동안 선보였던 하드웨어들이 디자인 면에서 그렇게 높은 점수를 받았던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디자인이 별루였던 것도 아니지만…

 

어디엔가 두고 써야하는 제품인 까닭에 전원은 어댑터를 쓴다. 본체를 그대로 세워두어도 좋고, 반대로 함께 들어있는 키트를 써서 벽이나 책장 등에 걸어두어도 괜찮다. 바로 이런 생김새 때문에 처음 선보였을 때는 인공지능을 갖춘 보안카메라라는 루머가 많았다. 예를 들면 가족들의 얼굴을 미리 인식했다가 불청객이나 모르는 사람이 오면 알려주는 기능을 갖춘 스마트 보안카메라라는 것. 하지만 실제로는 조금은 생뚱맞게도 패션을 화두로 삼은 제품이다.

 

 

카메라는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고, 카메라 주위로는 4개의 LED가 있다. 이는 어두운 곳에서 사진을 찍을 때 도와주는 플래시 역할을 한다. 카메라 주위에는 둥근 LED가 있다. 다른 아마존 인공지능스피커처럼, 작동할 때 이 부분이 고리처럼 빛을 내면서 작동상태를 알려준다.

 

 

위쪽 꼭대기 부분에는 마이크로폰이 달려있다. 그러니까 에코룩은 마이크가 달린 카메라인 셈이다. 뒤쪽 부분에는 스피커가 있으며, 옆에는 마이크와 카메라를 잠시 꺼둘 수 있는 버튼이 달려있다.

 

 

성능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카메라는 화소수 500만 화소다. 요즈음 스마트폰에 달려 나오는 카메라 화소수를 생각하면 상당히 떨어지는 스펙이지만, 반대로 카메라에는 깊이를 알아채는 인텔 리얼센스(RealSense)기술이 들어간다. 참고로 프로세서 역시 인텔 아톰을 쓴다. 이를 통해 배경을 흐릿하게 처리한 전신 셀카 촬영이 가능하다. 그렇다고해서 아웃포커싱으로 사진을 찍어주는 것이 아니라, 심도를 인식해서 정확한 신체 사이즈를 체크할 수 있다는 것이 이 기술의 핵심이다.

 

 

즉 에코룩의 가장 기본적인 쓰임새는 카메라, 보다 정확히는 셀카나 동영상을 찍어주며, 이때 4개의 LED를 써서 밝은 조명을 만든다. 물론 전신셀카는 물론 360도로 회전하면서 전신 셀카를 찍을 수 있다.

 

 

굳이 전신을 찍는 이유는 몸매가 아닌 옷을 입은 맵시를 찍기 위함이다. 이렇게 촬영된 이미지는 전용 앱을 통해 처리한다. 흔히 모델들의 포트폴리오처럼 쓰는 자신만의 룩북(Lookbook)을 만들 수 있다.

 

단지 패션사진엘범이라 할 수 있는 룩북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에코룩으로 찍어서 선택한 이미지를 SNS상의 지인들과 공유하거나, 아마존의 새로운 서비스 스타일 체크에 업로드해 인공지능과 전문 스타일리스트의 조언을 받을 수도 있다. 바로 이 단계에서 인공지능이 양념처럼 들어간다. 이렇게 해서 인공지능이 패션에 대한 점수를 매겨주고, 잘 어울리는 옷을 추천한다는 것이 에코룩 서비스의 얼개다.

 

 

음성인식 마이크 덕분에 알렉사 사진 찍어줘 같은 말로 부려먹을 수 있다. 물론 영어로 해야 알아듣지만…

 

어찌 보면 에코룩은 카메라가 달린 스마트스피커라기보다는, 스마트거울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인텔 기술이 담긴 카메라로 찍고, 아마존이 자랑하는 알렉사가 담긴 인공지능으로 옷을 골라준다. 물론 스피커 기능을 갖추고 있어, 단순한 알렉사의 기능은 모두 맛볼 수 있음은 물론이다. 예를 들어 날씨를 물어보고, 뉴스를 듣는 것은 에코룩에서는 매우 초보적인 일이다.

 

 

카메라를 갖춘 인공지능이라는 독특함은, 당장은 패션에 국한되겠지만, 앞으로 카메라를 이용한 다양한 인공지능기술을 기대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된다. 아마존이 수많은 하드웨어 경쟁사 대신 인텔과 손을 잡고 에코룩을 만든 것은, 단순히 카메라 화소수나 카메라에 이런 저런 기능을 갖추고 있음이 아니라, 앞으로 인텔과 손잡고 에코룩을 만들었듯, 다양한 인공지능 + 카메라 + 스피커의 조합으로 또 다른 서비스를 만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다음 주자는 증강현실이 될 것이라는 것으로 내다보는 전문가들이 적지 않다.

 

 

서비스 고도화의 관점에서 에코룩의 활용도도 눈길을 끈다. 카메라는 심도 인식까지 가능하다는 점에서 향후 이용자의 정확한 신체 치수 파악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용자의 신체 치수를 활용해 맞춤형 의류를 제작해 주는 서비스 제공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리얼센스 기술의 카메라 덕분에 정확한 신체사이즈를 에코룩만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딱 맞는 사이즈의 옷을 권할 수 있다. 만약 특정 사이즈의 옷 재고가 많다면, 에코룩 고객을 대상으로 할인판매도 할 수 있는 셈이다.

 

 

참고로 이번에 아마존은 온디맨드(On Demand) 의류 생산 시스템 특허를 냈다. 즉,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 옷을 만들어 파는 시스템이다. 이미 배송에 상당한 강점이 있는 아마존이 앞으로 더욱 고도화되고 특화된 완전 자동화 시스템을 갖추고, 주문이 들어오면 에코룩을 써서 신체 치수를 잰 다음에 그때부터 옷을 만들어 바로 배송할 수도 있다.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볼 수 있던 일이 이제 현실이 되고 있다. 심지어 옷을 만드는 것도 로봇이라면 더욱 그렇다.

 

 

이렇게 얻어지는 고객데이터를 바탕으로 패션사업에 더욱 강하게 드라이브를 거는 것도 가능하다. 패션은 다른 어떤 제품보다 마진이 괜찮지만, 반대로 맞지 않는 옷 등으로 인한 손실도 많은 편이다. 만약 에코룩이 활성화된다면, 고객이 필요로 하는 사이즈를 분석해서 더욱 정밀한 재고관리도 할 수 있다.

 

어찌 보면 에코룩은 카메라와 스피커가 달린 대쉬버튼(Dash)이라고도 할 수 있다. 지금 당장은 코디네이션 기능에 특화되었지만, 앞으로는 ‘지금 입으신 옷에는 이런 허리띠가 어울려요’라는 식으로 슬쩍 권하는 기능이 더해질 것이다. 예쁘고 잘 어울린다는데 지갑을 열지 않는 소비자는 없다.

 

 

그래서 알렉사가, 그래서 인공지능이, 무엇보다 인공지능과 하드웨어, 그리고 판매망을 갖춘 아마존의 성장세가  무섭다. 단지 스피커에 카메라를 하나로 묶은 하드웨어가 아니라, 알렉사라는 강력한 인공지능을 바탕으로 이를 써먹는 방법을 꾸준히 고민하고 새롭게 만들어내는 것이 요즈음 아마존의 일이다. 지금은 패션에 특화되었지만, 앞으로는 어떤 제품이 선보일지 모를 일이다.

 

게다가 고객이 에코룩을 쓰면 쓸수록 쌓이는 데이터는 알렉사를 더욱 똑똑하게 만들고, 새로운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자양분이 된다. 물론 카메라를 통한 해킹의 염려, 얼굴인식을 통한 정보 유출 등의 부작용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있기는 하지만, 그런 염려보다는, 앞으로의 발전가능성과 장점에 더욱 많은 기대가 되는 제품이다.

 


 

<저작권자 (c)IoT와 친해지는 방법. IoT다나와 (http://www.iotdanaw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