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in-1 윈도우 태블릿 신제품을 국내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새로운 개념의 윈도우 태블릿 '갤럭시 북(Galaxy Book)'을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북은 7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와 윈도우 10 운영체제를 탑재해 MS 오피스, 포토샵과 같은 업무용 소프트웨어도 PC 환경과 동일한 수준으로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서 선보였던 'S펜' 기능이 기본 제공되어 터치스크린 상에서 4,096 단계 필압과 0.7mm의 얇은 펜촉으로 섬세한 펜 입력 작업이 가능하다. S펜을 갤럭시 북 화면에 가까이 대고 펜 측면 버튼을 누르면 동작하는 '에어 커맨드' 기능을 통해 제품 사용 중 언제든지 '새 노트'를 작성해 필기하거나 그림을 그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원하는 영역만 골라서 저장하는 '스마트 셀렉트'와 현재 화면을 캡쳐해 그 위에 바로 필기할 수 있는 '캡쳐 후 쓰기' 등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태블릿 본체에 '키보드 커버'를 결합하면 자판 간격이 넓은 풀사이즈 키보드로 윈도우 노트북처럼 타이밍을 하거나 터치패드로 마우서 커서를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다. 12인치 모델의 키보드 커버에는 백라이트 기능도 적용됐다.

 

키보드를 커버를 이용해 노트북처럼 쓰는 PC 모드와 동영상 감상에 어울리는 Easel 모드, 그리고 S펜 사용에 적당한 각도를 만드는 Note 모들를 구현할 수 있다.

 

갤럭시 북은 12인치(303.7mm)와 10.5인치(268.6mm) 화면 크기를 가진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는데 12인치 제품에는 2160x1440 해상도의 Super AM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고 10.5인치는 1920x1280 해상도 TFT LCD를 쓴다. 3.5mm 이어폰 잭을 비롯해 802.11a/b/g/n/ac Wi-Fi와 블루투스 v4.1, 가속센서, 홀 센서, 조도 센서를 갖췄고 전면 5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12인치 모델에는 1,300만 화소 후면 카메라, 더 빠른 프로세서와 더 많은 메모리가 들어간다.

 

그 외에 USB 3.1 Type-C 포트를 이용한 데이터 고속 전송 및 배터리 고속 충전, 스마트폰 알림 및 메시지 내용을 갤럭시 북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삼성 플로우(Samsung Flow) 기능을 지원한다. 

 

갤럭시 북은 12인치와 10.5인치 제품 모두 Wi-Fi와 LTE 언락 모델로 각각 출시된다. 갤럭시 북 12형(303.7mm, 754g)은 실버 색상으로 출시되며 Wi-Fi 모델이 159만 9천원, LTE 모델이 169만 9천원이며 풀 사이즈 키보드 커버가 기본 제공된다. 갤럭시 북 10.6인치는 Wi-Fi 모델이 79만 9천원, LTE 모델이 89만 9천원로 키보드 커버는 별도 판매한다.

 

이미지 및 내용 출처: 삼성전자

 



Copyrightⓒ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www.bodnar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