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8이 출시되자마자 '붉은 액정' 논란에 휩싸였다. '뿜부' 등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갤럭시 S8과 갤럭시 S8 플러스의 붉은 액정에 대한 불만 글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 붉은 액정은 갤럭시 S8 시리즈의 화면 위아래와 양옆 그러니까 엣지 부분에 붉은빛이 감도는 현상을 말한다.

갤럭시 S8 붉은 액정, 중간 제품이 특히 심하다. (시진 출처 : 뿜부)[갤럭시 S8 붉은 액정, 중간 제품이 특히 심하다. (시진 출처 : 뿜부)]

일부 사용자는 "붉은 액정 이슈는 갤럭시 노트7에서도 나타났던 증상"이라며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특유의 강한 블루 빛을 잡기 위한 딥 레드(Depp Rad) 적용에 따른 현상"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디스플레이 성능 평가 단체 '디스플레이 메이트'도 이와 유사한 지적을 해 주목된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 노트7에서 해결해야 할 품질 이슈였는데 배터리 발화 등 다른 이슈가 겹쳐 미처 잡지 못했다."며 갤럭시 S8에서 뒤늦게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품질 문제가 아닌 사용자 호감과 보는 각도 등 환경에 따른 편차"라며 "일정 수준의 색상 치우침 현상은 사용자가 스마트폰 자체 기능으로 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단순 세팅 값의 문제라는 의미다. 삼성 스마트폰 카페가 배포한 붉은 액정 해결 가이드를 보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다.

  1. 전화 다이얼 화면에서 *#7353#을 입력
  2. 테스트 메뉴 중 '8.TSP Dot Mode'를 선택해 전체 화면을 하얗게 설정, 화면 색감 확인
  3. 만약 이 과정에서 붉은 액정 증상이 나타나면 디스플레이 화면 모드에서 색상 최적화를 통한 색감 조정


또한 '컬러 밸런스 테스트'도 가능하다. 전화 다이얼 화면에서 '*#15987#'을 누르면 나타나는 'Reddish 조절' 화면에서 색감을 변경할 수 있다. 문제는 붉은 액정 증상이 화면 전체가 아닌 액정 위아래 그리고 양옆 등 엣지 부분에만 집중된다는 점이다. 이 가이드의 효과에 의문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또 디스플레이 RGB 값을 변경하라는 것은 디스플레이 색 값을 변경하라는 의미여서 일반 소비자가 정확한 값을 세팅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갤럭시 S8 붉은 액정'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더기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