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지 솔루션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기업 웨스턴디지털(스티브 밀리건 CEO, www.wdc.com/kr)은 WD 브랜드 최초의 PCIe SSD인 ‘WD 블랙(Black) PCIe SSD’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 이번 WD 블랙 PCIe SSD의 출시로 웨스턴디지털은 지난 11월 선보인 ‘WD 블루’, ‘WD 그린’ SATA SSD를 비롯해 PC 및 워크스테이션용 HDD 제품군에 이르기까지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아우르는 WD 스토리지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


WD 블랙 PCIe SSD는 SATA SSD 대비 3배 이상의 순차 읽기 속도를 제공하는 고성능 PCIe Gen3 x4 인터페이스 및 NVMe(초고속 비휘발성 메모리 익스프레스) 기반의 제품이다. 256GB와 512GB 용량으로 출시되며, 대용량 HDD와 함께 활용하는 부팅 드라이브나 차세대 PC 시스템을 위한 메인 스토리지로 적합하다. 시스템 부팅과 종료, 고사양 게임 및 애플리케이션 실행 속도가 기존 SATA SSD와 비교해 10초 이상 빠르다.

 

 
또한 WD 블랙 PCIe SSD는 고성능 PCIe 인터페이스 기반의 차세대 PC를 구현할 수 있는 높은 호환성과 신뢰성을 제공하는 스토리지 솔루션이다. 전문적인 작업은 물론 고사양 게임, VR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쾌적하게 즐기는데도 유용하다. SATA SSD의 3배에 달하는 순차 읽기 성능과 함께 업계 최고 수준인 175만 시간의 MTTF(평균무고장시간), 다양한 시스템과 동작 환경에서의 연속 사용 테스트를 포함하는 ‘WD F.I.T.(Functional Integrity Testing, 기능 무결성 테스트)’ 랩 인증을 제공한다. SSD에 최적화된 NVMe 기술과 더불어 자체 열, 전력 관리 알고리즘을 탑재해 일관된 성능 유지는 물론, 전력 소비량까지 낮췄다.


이 밖에도 WD 블랙 PCIe SSD는 다른 모든 WD 브랜드 SSD와 마찬가지로 무료 SSD 대시보드 소프트웨어가 제공돼 지속적인 성능, 용량 모니터링 및 펌웨어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웨스턴디지털 디바이스 비즈니스 유닛 부문 시니어 디렉터 에얄 벡(Eyal Bek)은 "현재 스토리지 업계는 또 한번 인터페이스 세대 교체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WD 블랙 PCIe SSD는 전 세계 고객들에게 흔들림 없는 신뢰성을 기반으로 획기적인 성능 향상을 제공하고, SATA에서 PCIe로의 인터페이스 전환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로써 웨스턴디지털은 SATA 또는 PCIe 기반의 다양한 HDD, SSD 제품을 통해 시장 전체를 아우르는 완벽한 스토리지 포트폴리오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독보적인 입지를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IDC 부사장 제프 야누코비츠(Jeff Janukowicz)는 “2017년부터 기업들의 NVMe PCIe 기반 SSD 도입이 갈수록 가속화 될 것”이라며, “WD 블랙 PCIe SSD는 웨스턴디지털의 광범위한 생태계 및 수많은 호환성 테스트를 기반으로 SATA SSD 대비 획기적인 성능 향상은 물론, 미래를 대비한 하이엔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솔루션이라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에이수스 부사장 및 마더보드 비즈니스, 신제품 기획 부문 총괄 매니저를 맡고 있는 조 시에(Joe Hsieh)는 "웨스턴디지털과 에이수스는 WD 블랙 PCIe SSD를 누구나 간편하게 설치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왔다”며, “에이수스 마더보드와 WD 블랙 PCIe SSD를 통해 게이머는 긴 로딩 시간에 방해 받지 않고 게임 플레이에만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WD 블랙 PCIe SSD는 256GB와 512GB 용량의 단면 M.2 2280 폼팩터로 제공된다. WD 블랙 PCIe SSD는 최대 2050MB/s, 800MB/s의 순차 읽기 및 쓰기 속도, 5년의 보증 기한 및 다양한 주요 플랫폼과의 호환성을 보증하는 WD F.I.T. 인증을 제공한다. 국내 생산자권장가격(MSRP)은 용량에 따라 256GB는 19만 9천원, 512GB는 29만 9천원이며, WD 국내 공식 수입사인 도우정보(02-715-9414), 유프라자(02-702-3288)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기사 제보 및 문의 news@danawa.com

(c)가격비교를 넘어 가치쇼핑으로, 다나와(www.dana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