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산업과 국내 중소 게임 개발사 그리고 해외 시장과의 연계를 위한 게임쇼 2018 플레이엑스포가 고양 킨텍스 제2 전시장에서 개최되었다.

플레이엑스포 B2B 구역에서는 국내 게임 개발사와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수출 상담회가 개최되고 B2C 구역에서는 일반 관람객을 위한 전시회가 개최된다.

일반 관람객들이 참여하게 되는 B2C 구역은 콘솔, PC, 모바일 관도 있지만, 올해 2018 플레이엑스포에는 다양한 체험형 게임관들이 더욱 많아졌다.

특히, 아케이드 게임관과 체험형 게임관, 그리고 AR,VR관의 비중이 작년, 재작년에 비해 월등하게 높아진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흔히들 이야기하는 오락실 같은 분위기의 아케이드 기기들이 행사장 곳곳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며 설치되어 있고, 아예 오락실분위기를 내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었다.

또한, 앞서 언급했듯이, AR, VR을 이용한 어트랙션 체험 공간도 함께 하고 있어 이번 플레이엑스포는 더더욱 체험형 게임들을 현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플레이엑스포가 게임쇼이니 만큼, 다양한 게임과 관련된 게이밍 기어들도 많이 소개되는 자리가 마련되었다.

특히 다양한 게이밍기어와 PC 컴포넌트사끼리 서로 상생하는 모습들이 선보여졌는데, 뷰소닉, 맥스엘리트, 루티스, 제이웍스, 튜닝 기업 영재컴퓨터사같은 업체들이 같이 부스를 준비해서 참관하는 다양한 게이머들에게 게이밍 기어와 각종 PC, 모니터 등을 함께 선보이고,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하는 등의 이색적인 모습들을 살펴볼 수 있었다.

게이밍 기어와 관련해서 대기업중에 하나인 LG 역시 큰 부스를 차려 행사에 참관객들과 함께했다.

부스에서는 LG에서 선보이는 다양한 높은 주사율을 자랑하는 모니터, 와이드 모니터, 그리고 HDR이 적용된 다양한 게이밍 모니터들이 선보여졌다.

또한, 고성능 그래픽카드와 인텔 8세대 CPU가 탑재된 그램 노트북, 울트라북 등이 선보여지며 게이머들을 위한 시연 공간도 마련되어있었다.

이외에도, 국내 다양한 인디게임사들의 부스가 많은 비중을 차지 했으며, 작년에 비해 더욱 늘어난 모습으로 메이저 게임사들 못지 않은 다양하고 색다른 게임들이 선보여지는 자리가 마련되었다.

인디게임들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과 더불어, 추억의 게임장 역시 매해 오픈되어있어 옛 게임과 아케이드 게임들을 체험해볼 수 있다.

작년에 다소 아쉬움을 남겼던 편의시설 부분에서는 무료 셔틀 버스 서비스나, 푸드트럭 존을 더욱 확장한 모습으로, 아쉬운 부분을 좀더 개선한 모습의 플레이엑스포로 생각되며, 필자가 방문한 날이 첫날인 만큼 여유 있는 행사장이였지만 금요일, 토요일까지 이어지는 행사날에는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Copyrightⓒ 넥스젠리서치(주) 케이벤치 미디어국. www.kbench.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