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에 새로 추가된 가죽 후드 의상 (사진출처: 배틀그라운드 개발자 블로그)
▲ '배틀그라운드'에 새로 추가된 가죽 후드 의상 (사진출처: 배틀그라운드 디벨로퍼 블로그)

부정 프로그램 사용 유저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배틀그라운드'가 리플레이 신고 기능을 탑재한다. 이로써 핵 사용자에 대한 제재 조치가 보다 활성화될 전망이다.

펍지는 9일, '배틀그라운드' 테스트 서버를 통해 PC 1.0버전 2차 패치를 진행했다. 이번 패치의 핵심은 게임 내 리플레이 모드에 추가된 부정사용자 신고 기능이다. 리플레이에서는 자신을 죽인 사용자의 시점을 확인할 수 있기에, 부정 프로그램을 사용해 비정상적으로 킬을 올렸는지를 바로 알 수 있다. 

신고는 리플레이에서 플레이어 목록(TAB)을 불러온 후, 플레이어 이름에 대고 마우스 우클릭을 하면 나오는 신고 버튼을 통해 할 수 있다. 리플레이 내 신고 기능이 추가됨에 따라 부정 사용자 적발이 더욱 활기를 띌 전망이다.

또한, 이번 패치에서는 게임 초반 비행기에서 낙하할 때 플레이어 가시거리를 감소시켜 전반적인 게임 클라이언트 기능을 최적화 켰으며, 신규 상자 시스템도 추가됐다. 이번에 추가된 유료 상자는 스팀 상점에서 구매한 얼리 버드 키로 오픈할 수 있으며, 레오파드 얼굴 마스크와 가죽 후드 등 각종 아이템이 0.16~8% 확률로 나온다. 펍지는 아이템 시스템 안정성 검증을 위해 '배틀그라운드' 테스트 서버 내 모든 계정에 10만 BP(게임 내 재화)와 6개의 키를 지급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UI/UX 개선, 사막 맵 '미라나'의 La Bendita 지역 주변에 장애물 추가, 에너지 음료 디자인 변경 등 자잘한 변화가 이루어졌다. 해당 패치의 정식 서버 적용 일정은 미정이다.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