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가 고집해왔던 140자 제한을 버리고 2배로 늘린 280자로 확장을 테스트하고 있다고 공식 블로그를 통해 26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이런 결정의 이유는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가 같은 분량의 영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등의 일부 언어보다 2배가량 많은 정보를 전달할 수 있어서라고 설명했다.

자료 출처 : 트위터 블로그[자료 출처 : 트위터 블로그]

전체 트윗 가운데 140자를 꽉 채운 트윗의 비율은 일본어가 0.4%, 영어가 9%로 큰 차이가 난다. 평균 글자 수는 일본어가 15자, 영어가 34자로 트위터의 주장이 설득력 있다고 할 수 있다. 지금은 일부 언어 사용자를 대상으로 테스트를 하고 있으며 향후 280자로 확장된다면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는 제외된다.

트위터가 제한을 없애려 한다. 1만 자로 확장하려 한다는 등의 루머는 계속되어 왔다. 하지만 트위터는 140자를 고집해 왔다. 트위터의 설립자이자 CEO인 잭 도시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140자 제한은 ‘아름다운 제약’이라며 계속 유지할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함축적이고 신중한 트윗으로 생각을 나누길 바랬던 것이지만 지금에 와서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경쟁 서비스에 밀리며 사용자 감소와 재정 압박을 겪고 있는 트위터가 결국은 우회적이고 제한적인 방법이기는 하지만 140자 제한을 푸는 것으로 사용자 불만을 해결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아직 확장 여부는 결정된 것이 없고 일부 사용자에게만 제공되고 있지만 테스트가 오래 가지는 않을 듯 하다.




<저작권자ⓒ 더기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