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8이 대박을 낼 수 있을까. 모건 스탠리가 미국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아이폰 사용자 10명 중 9명이 1년 내 새 스마트폰을 사면 다시 아이폰을 사겠다고 대답해 아이폰 8의 판매 성적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모건 스탠리는 주기적으로 스마트폰 브랜드 선호도를 조사한다. 미국의 18세 이상 스마트폰 사용자 1천 명에게 애플을 비롯 삼성전자와 LG전자, 모토로라, 노키아 등 여러 스마트폰 제조사의 제품을 재구매할 의사가 있는지 묻는다. 이번 설문조사는 올 4월에 진행했는데 설문에 응한 아이폰 사용자 92%는 1년 내 아이폰을 새로 살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아이폰 8 예상 이미지[아이폰 8 예상 이미지]

아이폰 재 구매 의사 92%라는 수치는 모건 스탠리가 지난 2015년 9월 발표한 93% 이후 가장 높다. 아이폰 6s가 나온 해다.

이번 결과에 대해 모건 스탠리는 올 3월 삼성전자의 갤럭시 S8이 출시된 후 애플 충성도가 상승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이폰 8의 수요가 결코 적지 않을 것이란 기대를 하게끔 하는 분석이다.

아이폰 8에 대한 잠재 수요는 사양부터 디자인, 출시 시점까지 오락가락하는 무성한 소문 탓이라는 분석이 있다. 모건 스탠리의 애플 담당 분석가는 아이폰 8에 대한 언론 보도가 1년 전보다 크게 증가했다고 봤다.

아이폰 8의 설계 도면으로 추정하는 이미지[아이폰 8의 설계 도면으로 추정하는 이미지]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팀 쿡 애플 CEO 또한 최근 아이폰 판매가 부진한 까닭으로 아이폰 8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점을 들었다고 전했다. 팀 쿡은 2017년 2분기 실적 발표에서 새 아이폰(아이폰 8)에 대한 너무 이르고 빈번한 보도 때문에 사람들이 아이폰 구매를 머뭇거린다고 말한 바 있다.

아이폰 8이 소문만 무성한 제품에 그칠지, 또는 스마트폰 시장에 획을 그은 아이폰의 10주년을 기념할 성적을 낼지는 두고볼 일이다.

이번 조사에서 애플 92%에 이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용자 중 재구매 의사가 있는 비율은 77%, LG전자는 59%, 모토로라 56%, 노키아 42%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더기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